통상뉴스

기타
英의회 중국대사 퇴짜놓자 中 "대응할것"…위구르 인권 신경전

2021-09-16 47


英의회 중국대사 퇴짜놓자 中 "대응할것"…위구르 인권 신경전
신장 위구르족 인권 문제 둘러싼 제재 공방 여파로 갈등 재현

 중국과 영국이 중국의 신장(新疆) 위구르족 자치구 인권 문제를 둘러싼 제재 공방 속에 또 한번 신경전을 벌였다.

영국 상·하원은 정저광(鄭澤光) 영국 주재 중국 대사에게 의회 출입 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BBC와 로이터통신 등이 14일 보도했다.

이는 중국이 신장 위구르족 자치구 인권 문제를 지적한 영국 의원 7명에게 제재를 가한 데 따른 보복 차원이었다.

정저광 중국 대사는 중국에 관한 의회 내 초당적 모임(APPG China)이 주최하는 파티에 초대받아 참석할 예정이었는데 중국 정부의 제재를 받은 의원들이 발끈하며 우려를 담은 서한을 제출하자 상·하원 의장이 정 대사에게 '퇴짜'를 놓는 결정을 내린 것이다.

의회 측은 현재 동료 의원들이 제재를 받은 상황을 고려할 때 중국에 관한 의회 내 초당적 모임의 파티는 다른 장소에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영국 의회의 결정에 중국은 발끈했다.

영국 주재 중국 대사관은 14일 대변인이 기자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영국 의회의 이번 결정은 영국 일부 인사들의 편협한 심리를 반영한 것으로 근시안적이고 경솔하고 비겁한 행동"이라며 "우리는 그것을 경멸하고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영국 의원들에게 가한 중국의 제재는 영국이 먼저 신장 문제와 관련해 중국 인사와 기관을 제재한데 대한 정당한 대응이었다고 설명한 뒤 "중국은 중국의 핵심 이익과 관련한 문제에서 줄곧 단호하게 대응했으며 결코 방임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자 "강렬히 규탄한다"고 밝힌 뒤 "앞으로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보복성 조치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앞서 영국은 지난 3월 신장 위구르족 등 중국의 소수민족 인권 문제를 거론하며 4명의 중국 관리와 1곳의 단체에 대한 제재를 단행했고, 중국은 영국 의원 7명을 제재 명단에 올리는 것으로 맞불을 놓았다.

아울러 영국 의회는 지난 7월 중국 정부가 위구르족 인권을 탄압한다는 등의 이유를 들며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선수단은 보내지만 그외 정부 고위 관료 등은 파견하지 않는 것) 결의를 통과시켰다.

런던 베이징=연합뉴스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전체댓글
2000byte (한글 1000자, 영문2000자)
댓글작성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