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EU 탈퇴한 英, 호주와 FTA 체결...“기후변화 규정 완화”
  • 협정명기타
  • 국내/외 구분 

2021.09.09 268

 

 

EU 탈퇴한 , 호주와 FTA 체결...“기후변화 규정 완화

 

 

[조선비즈]

 

영국이 호주와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기 위해 기후변화 대응 관련 조항을 완화하기로 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 스카이뉴스 등 외신이 8일 보도했다.

 

영국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한 이후 외국과 처음으로 맺는 FTA에서 기후 변화 목표치를 하향조정한 만큼 환경단체들의 강력한 반발이 예상된다.

 

이날 영국 정부 고위관계자 이메일을 인용해 영국과 호주가 서명한 FTA 협정문에 파리 기후협정 관련 사항은 담겼으나 지구의 평균 온도 상승 폭을 1.5도 이내로 제한하자는 구체적 수치는 빠졌다고 전했다.

 

해당 이메일에는 영국 리즈 트러스 통상 장관과 콰지 콸텅 기업장관이 호주와 FTA 협정문에서 기후변화와 관련된 사항을 삭제할 수 있다는 결정을 내렸다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영국과 호주 정부 측은 해당 보도를 부인하지 않았다. 양국 정부는 이에 대해 대수롭지 않은 일이라는 반응을 보였지만, 호주 유력 정치인은 이 부분이 협상에서 상당히 중요한 항목이었다고 말했다고 스카이뉴스는 전했다.

 

호주는 파리 기후협정을 공식적으로 지지하는 입장이만, 기후변화 대응에 큰 열의가 없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다만 호주가 체결한 무역협정에 기후변화 관련 내용이 들어간 것은 처음이다.

 

한편 영국 정부에 기후 목표와 관련해 조언하는 독립 기구인 기후변화 위원회 위원장인 보수당의 데번경과 환경단체들은 이번 FTA 협정문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영국이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회의(COP26) 주최국으로서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해 선도적 위치를 원하면서도 정작 외국과의 협정에서는 목표치를 낮췄다고 지적했다.

 

- 이슬기 기자 wisdom@chosunbiz.com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